4년 묵은 창원 북면 송전선로 갈등 해결
4년 묵은 창원 북면 송전선로 갈등 해결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4.08 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ㆍ한전 재검토 상생협약 체결

기존 조롱산 송전탑 설치 방안서

의창변전소 배전선로 설치 선회

지난 2016년부터 4년간 창원 북면신도시 주민들의 극심한 반대에 부딪쳐 갈등을 겪던 함안~북면 송전선로 건설 문제가 해결된다.

창원시는 7일 한국전력공사 경남본부와 북면 송전선로 구성 방안 재검토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전이 기존 함안~북면 송전선로 건설 계획을 철회하고 의창구 도계동 의창변전소에서 공사 중인 지개~남산 연결도로를 따라 배전선로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선회해 전력을 공급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으로 북면지역에 배전선로 4회선이 추가돼 기존 6회선과 함께 동전산단 및 북면지역에 원활한 전력공급을 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지난 2016년 한전은 내곡지역 등 북면 신도시 및 동전산단 전력공급을 위해 154㎸ 북면변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추진했다. 이 사업은 함안 칠서~북면 무동~감계~동전 능선에 따라 함안에 18기 철탑, 북면에 6기 철탑 및 변전소 1개를 건설해 165㎿의 전력을 공급할 계획으로 추진됐다.

하지만 북면 무동ㆍ감계 일대에 조성된 신도시 내 아파트 입주민들이 송전탑설치반대대책위를 구성해 강력히 반대해 사업 추진이 지체돼 왔다. 이들은 “조롱산 등 송전선로가 설치되는 반경 수백m 안에 아파트 6천가구 주민이 살고 있다”며 “송전탑이 설치되면 이곳 3만 명 시민들이 피해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반대했다. 대책위는 그동안 한전이 개최했던 주민설명회도 참여하지 않으며 적극적으로 반대해 왔다.

이에 창원시는 지난해 갈등 해결의 주체로 나서며 한전과 주민 사이에서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시 관계자는 “한전과 의창변전소를 활용한 전력공급을 대안책으로 세웠다”며 “감계, 무동, 에코신도시에 거주하는 3만 주민의 휴식처인 조롱산에 건설하려던 송전선로 계획은 전면철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허성무 시장은 “창원시의 오래되고 큰 주민갈등 해결에 앞장서준 한전에 크게 감사드린다”며 “이번 해결 과정은 시ㆍ한전ㆍ주민이 갈등 당사자이면서 갈등 해결주체임을 잘 보여준 모범사례였고, 지난 4년 동안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온 송전탑설치반대대책위 활동도 모범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