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Tip] 건조한 봄철 우리를 괴롭히는 ‘습진, 한포진’의 치료와 관리
[건강Tip] 건조한 봄철 우리를 괴롭히는 ‘습진, 한포진’의 치료와 관리
  • 전유진
  • 승인 2020.04.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기한의원 안양점 김의정 대표원장
생기한의원 안양점 김의정 대표원장

겨울철 춥고 건조한 날씨가 지나고 어느덧 봄이 따뜻한 봄이 왔다. 밤낮으로 일교차와 미세먼지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환경 변화로 인한 우리 몸의 장기 기능과 면역력이 약해져서 다양한 피부 질환이 발생하게 된다.

특히 날씨 변화 등 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체온 조절 기능이 불안정할 경우에는 피부 진피층 수분 부족으로 피부 속이 건조해지거나 표피 장벽이 약해져 습진, 한포진, 건선, 아토피 등의 피부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습진, 한포진은 피부 각질의 벗겨짐으로 인해 심각한 가려움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이때, 이를 참지 못해 긁게 되면 2차적인 손상을 가하게 되어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또한, 땀이나 수분 접촉으로 다른 피부 부위로 환부가 번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 또한, 자외선, 열에 의한 피부 자극으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대부분의 피부 염증질환은 연고 처방으로 쉽게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염증이 표피가 아닌 진피층 밑, 즉 체내에서 시작된 경우 연고만으로는 치료가 쉽지 않다. 결국 몸속에 염증을 만들어낸 이유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그 원인을 직접 제거하는 치료가 필요하다.

습진과 한포진의 증상이 지속되면 질환이 만성화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치료도 쉽지 않고, 기간도 길어질 수 있어 습진과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전문의를 찾아가 빠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한의학에서의 습진과 한포진 같은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서 환자 개인의 증상과 체질에 맞춘 한약을 처방하고 한약과 한의학적 치료로 내부 장기의 부조화를 바로잡아 면역력을 높여주며 체질을 개선해 재발의 위험성을 낮춰 준다.

침과 약침, 뜸 치료 등을 통해 기혈 순환을 돕고 내부 면역력을 활성화해 외부 병변을 직접적으로 제거하고 근본적인 원인 치료를 가능하게 한다.

<도움말: 생기한의원 안양점 김의정 대표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