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제위기 돌파 창원시, 민관 전문가 회의
코로나19 경제위기 돌파 창원시, 민관 전문가 회의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4.02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가 1일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비상경제대책 상임연석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할 민,관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창원시가 1일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첫 ‘비상경제대책 상임연석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비상경제 시국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는 창원상공회의소, 신용보증재단, 금융기관, 노동지청 등 민생경제 분야 기관 및 단체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민생경제 분야 기관 관련자들은 “사각지대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대책 마련을 위해 현장의 소리가 반영된 정책수립이 선결돼야 한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기업들 또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직접적인 이익을 줄 수 있는 신속한 정책 시행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입을 모았다. 이에 시는 세 차례에 걸쳐 발표한 지원 정책과 추가 발굴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민간소비와 시민 생활을 최단기간 내 정상 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협력 방안을 제시했으며, 참석자들은 경제ㆍ소상공인ㆍ노동ㆍ금융 분야별 다양한 의견 개진으로 화답하며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허성무 시장은 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비상경제대책 상임연석회의는 지역 경제에 들이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민ㆍ관이 함께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정부와 경남도 그리고 우리 시가 추진중인 여러 지원정책에도 소외된 사각지대가 있을 수 있으므로 촘촘한 지원책 마련에 중지를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