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대표, 무소속 인사 영구 입당 불허 시사
황 대표, 무소속 인사 영구 입당 불허 시사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3.31 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헌ㆍ당규 바꿔서라도 중징계

"홍준표ㆍ김태호 복당 길 제동"

21대 총선 공천에 불복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의 총선 이후 복당 길에 제동이 걸렸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총선 공천에 불복하고 무소속 출마를 감행한 인사들에게는 당헌ㆍ당규를 바꿔서라도 영구 입당 불허 등 중징계를 내리겠다"고 강경 입장을 밝혔다. 이는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 등이 탈당해 무소속 출마한 것을 정면 겨냥한 것이다. 이들은 탈당과 동시에 당선된 뒤 곧바로 복당하겠다는 공언한 상태다.

황 대표는 "무소속 출마는 국민의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 행위"라고 강조했다.

앞서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의 직무대행을 맡은 이석연 전 부위원장은 지난 18일 공천 결과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발표한 인사에게 `복당 불허`를 조치하라고 황 대표에게 정식으로 요구했다. 황 대표는 "엄중 경고한다. 지금이라도 해당 행위를 중단하고 문 정권 심판 대장정에 함께 하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역시 무소속 출마자가 속출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우리 당에서 4ㆍ15 총선 공천을 받지 못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 영구 제명하겠다"고 강경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