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혼영족` 늘어··· 개학 연기 10대 관객 많아
코로나19 속 `혼영족` 늘어··· 개학 연기 10대 관객 많아
  • 연합뉴스
  • 승인 2020.03.2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극장 관객이 급감한 가운데 혼자서 영화를 보러 가는 `혼영족`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CGV에 따르면 지난 2월 1∼3월 26일 극장을 찾은 혼영족 비중은 26.04%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 14.32%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반면 3인 이상 가족 관객은 13.84%로, 작년(29.16%)보다 절반 이상 줄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인 주요 관람층인 20대(41.58%) 비중도 작년(31.16%)보다 늘었다. 10대 관객이 늘어난 점도 눈에 띈다. 10대 비중은 작년 2.86%에서 올해 3.10%로 늘었다.

개학이 연기된 데다, 코로나 비수기를 뚫고 공포 영화가 대거 개봉하면서 공포 영화 주 관객층인 10대들이 극장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