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최정훈, 父 비방 글에 고소 “아들 위해 회사 돈 횡령”
‘잔나비’ 최정훈, 父 비방 글에 고소 “아들 위해 회사 돈 횡령”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3.28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MBC '놀면 뭐하니'
출처=MBC '놀면 뭐하니'

 

‘잔나비’ 최정훈의 수월한 인터뷰가 화제다.

‘잔나비’ 최정훈은 28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코로나19 사태로 무산된 콘서트 무대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잔나비’ 최정훈은 대기실 내에서 멤버들과 함께 인터뷰 순서와 내용 등에 대해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보다 못한 제작진은 답답한 마음에 문 밖을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잔나비’ 최정훈은 콘서트를 3회 진행했지만 나머지 공연들이 무산됐다고 수월하게 상황을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방구석 1열’ 시청자들에게도 공연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쁘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잔나비’ 최정훈은 타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이후 갖은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한 네티즌이 비방 목적의 허위 사실을 담은 글을 게재한 것. 문제의 네티즌은 “최정훈의 아버지가 아들을 위해 회사 돈을 횡령했고 MBC ‘나혼자산다’에 출연하도록 거액을 들였다” “분당 80평 아파트에 살면서 급하게 근처 원룸을 얻어 촬영했다더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최정훈은 해당 네티즌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이 네티즌은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