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코로나19 앞으로 2주 희망고문
경남 코로나19 앞으로 2주 희망고문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3.27 0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증하던 확산세는 주춤
26일 양산 1명 확진자 추가

전문가 “매년 유행할 수도
백신ㆍ치료제 개발이 중요”

“잡힐 듯하면서도 잡히지 않네….” 경남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종식될 듯하면서도 간간이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방역당국을 애태우고 있다.

방역당국은 “앞으로 2주를 코로나19 극복의 중대 기로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의료계는 아직 예단할 수 없는 상황에서 ‘희망고문’이라고 분석했다. 경남에 코로나19 확진자는 26일 오전 10시 기준, 87명으로 1명이 늘어났다. 이날 양산에 사는 남성(40)이 추가 확진자로 판정됐다.

그는 지난 2일부터 24일까지 태국을 다녀왔다.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양성 판정된 확진자와 12일부터 19일까지 태국에서 함께 머무르며,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에 있었다.

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경남의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지난 7일까지 매일 1명에서 많게는 12명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79명으로 급격히 늘었다. 대한예수교침례회 거창교회와 거창 웅양면, 창녕 동전노래방 등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다. 이후 8일부터는 확진자가 없거나 있어도 1명 정도에 그쳐 확산세는 누그러지는 듯했다.

이에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21일 “앞으로 보름간 어떻게 대응하는가에 따라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경남도는 다중이용시설 등에서의 집단감염을 막아내고 최근 확진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해외 입국자 관리를 잘한다면 코로나 사태를 무사히 넘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코로나 사태를 더욱 위험하게 바라본다. 마상혁 경남도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은 “중앙임상위원회에서 우리나라 전 인구의 약 60%가 감염된 이후에 유행이 끝날 것이라고 했는데, 저도 동의한다”면서 “언제 끝이 날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일축했다.

또 “인플루엔자가 해마다 변이하면서 계속 유행하는데 코로나19도 마찬가지로 매년 유행할 수 있다”면서 “때문에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중요한데, 정부가 긴급 수혈한 코로나 추경 예산이 11조가 넘지만 백신개발과 약품 개발에 투자하는 연구비는 고작 22억 원뿐”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