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코로나19 3대 피해계층 집중 지원
창원시 코로나19 3대 피해계층 집중 지원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3.26 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ㆍ노동자ㆍ중기에

시비 502억 등 727억 풀어

8개 사업에 17만2천명 혜택
허성무 시장이 2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대 피해계층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지원대책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창원시가 코로나19 3대 최대 피해계층인 소상공인, 노동자, 중소기업에 대해 올해 연말까지 집중지원키로 했다. 허성무 시장은 2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3대 피해계층을 위해 시비 502억 원, 국비 32억 원, 도비 193억 원 등 총 727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시는 긴급생활안정대책으로 시가 추진하는 5개분야 사업과 경남도와 매칭해 추진하는 3개분야 사업, 총 8개 사업을 통해 17만 2천명 이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허성무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자금조달이 어렵고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위기에 직면한 지역 경제 주체들이 버틸 수 있는 안전판 마련과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계속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