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ㆍ호주 등 도쿄올림픽 ‘불참’
캐나다ㆍ호주 등 도쿄올림픽 ‘불참’
  • 연합뉴스
  • 승인 2020.03.25 0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1년 후에 개최 유력

폴란드도 올림픽 연기 요청

올해 7월 열릴 예정이던 2020 도쿄올림픽ㆍ패럴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1년 후인 2021년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연기를 포함한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해 앞으로 4주 안에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23일(한국시간) 전격적으로 발표하자 ‘봉인’이 완전히 해제됐다.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곧바로 IOC와 보조를 맞춰 연기 가능성을 처음으로 언급했고, 캐나다와 호주는 선수 건강을 보호하고 안전을 보장하고자 올해 도쿄올림픽에 선수를 보내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폴란드도 “현 상황에서는 선수들이 훈련할 곳이 없다”며 올림픽 연기를 공식 요청했고, 아일랜드도 “내년 개최가 현실적”이라고 주장했다.

수면 위로 막 부상한 올림픽 연기론에 불을 붙인 것으로 여전히 올림픽 연내 개최에 미련을 못 버린 IOC의 신속한 결정을 압박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는 국가올림픽위원회(NOC)로는 처음으로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ㆍ패럴림픽에 불참하겠다고 23일 공식 발표했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와 패럴림픽위원회(CPC)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도쿄올림픽ㆍ패럴림픽 1년 연기를 긴급하게 요청한다”며 “올림픽 연기에 따른 일정 재조정 등 IOC가 모든 복잡한 사항을 잘 풀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돕겠다”고 성명에서 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COC는 올림픽 연기에 내재한 복잡한 문제를 잘 알고 있지만, 선수와 세계인들의 건강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기 전에는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캐나다의 발표에 이어 호주올림픽위원회도 자국 선수들에게 “2021년 여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캐나다처럼 사실상 연기를 요청하며 보이콧을 선언한 셈이다.

호주올림픽위원회는 “올해 7월에 올림픽을 예정대로 열 수 없다는 사실이 명백해졌다”며 선수들에게 아예 내년 여름 올림픽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전달했다.

호주올림픽위원회 집행위원회는 “나라 안팎의 급변하는 환경에선 올림픽에 내보낼 호주 선수단을 구성하지 않는다”라며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폴란드올림픽위원회(PKLO)도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폴란드 선수들의 훈련 여건이 매우 악화하고 있다”며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대회가 취소된 것도 악재다. 지상 최대의 스포츠 이벤트를 이대로 개최할 수는 없다”고 IOC에 올림픽 연기를 요청했다.

아일랜드올림픽위원회의 피터 세라드 회장은 “IOC가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도쿄올림픽 연기를 고려하는 건 매우 환영할만한 일이다. 선수들도 올림픽 연기를 원할 것”이라며 “많은 이들이 도쿄올림픽이 내년에 열릴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