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아리랑대축제` 9월에 만나요
`밀양아리랑대축제` 9월에 만나요
  • 장세권 기자
  • 승인 2020.03.22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연기 결정

9월 24~27일ㆍ머무는 관광 기대
밀양시가 코로나19로 인해 밀양아리랑대축제를 오는 9월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장면.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제62회 밀양아리랑대축제를 오는 9월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62회 아리랑대축제는 오는 9월 24일부터 9월 27일까지 4일간 개최될 예정이다.

시는 당초 오는 5월 14일부터 4일간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 및 전국 확산에 따라 불가피하게 가을로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리랑의 울림, 미래의 두드림`을 슬로건으로 개최될 이번 축제에서는 규모와 콘텐츠가 대폭 확대되는 아리랑주제관과 실경 멀티미디어 퍼포먼스 밀양강 오딧세이를 주축으로 밀양아리랑을 주제로 한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다양한 야간 프로그램을 운영해 머무르는 관광으로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한편, 박일호 밀양시장은 "많은 분들이 기다려온 밀양아리랑대축제를 9월로 연기하게 돼 아쉽지만 시민과 방문객 모두의 안전을 위한 결정임을 널리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모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밀양아리랑대축제가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축제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