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코로나19 농업인 돕기 동참
경남교육청, 코로나19 농업인 돕기 동참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3.20 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선농산물 꾸러미 구입

5월까지 행사 진행 계획
경남교육청 권상태 사무관(오른쪽)이 19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 돕기 일환으로 신선농산물 꾸러미를 구입하고 있다.

경남교육청이 코로나19 사태로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돕기 위해 신선농산물 꾸러미 구입에 동참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지속과 개학 연기에 따른 학교급식 납품 중단으로 인한 농민들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는 데 뜻을 모은 것이다.


19일 처음 납품된 농산물꾸러미는 지난 16일 도교육청과 김해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가 함께 손을 잡은 후, 지역에서 생산한 친환경 농산물과 일반 신선농산물 등 6종으로 구성됐다. 이날 도교육청 직원들은 2만 원 상당의 신선농산물 꾸러미 220여 개를 구매했다. 또 3만~5만 원 상당의 과일꾸러미 79개를 주문받아 내주에 납품받는다.

도교육청은 5월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농업인 돕기 행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박종훈 교육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농업인과 동심협력의 마음으로 직접 행동하고 실천하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즐거운 마음으로 소비 촉진에 전 직원이 나서 함께 어려움을 이겨 나가자”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