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02:01 (토)
`미스터트롯` 편애 논란 제작진 "전혀 사실 아냐"
`미스터트롯` 편애 논란 제작진 "전혀 사실 아냐"
  • 연합뉴스
  • 승인 2020.03.10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작가가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경연 참가자 임영웅 응원글을 올리며 편애 논란이 일자 제작진은 "일각의 우려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10일 공식 입장을 내고 "`미스터트롯`은 여러 명의 작가가 참가자들 각각을 1대1로 담당 지원한다. 참가자들이 필요로 하는 여러 제반 여건들을 지원하고 협조하는 방식이다"며 이처럼 밝혔다. 해당 작가가 개인 인스타그램에 임영웅의 미션 곡이 음원사이트에서 차트인한 것을 캡처하고 `#장하다내새끼`라는 게시글을 올린 데 대해 제작진은 "참가자의 담당 작가가 놀라움을 표현한 것일 뿐"이라며 프로그램 전체가 임영웅을 편애한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다만 제작진은 "오해여지를 인지하지 못해 유감스러운 마음"이라며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