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군항제ㆍ군악의장 행사,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취소
진해군항제ㆍ군악의장 행사,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취소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2.2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가 코로나19의 급진적인 확산으로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군항제와 군악의장페스티벌을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허성무 시장은 27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진해군항제가 지역 상권에 미치는 경제 파급효과도 감안해야 하지만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되어야 한다”며 축제 취소의 의의를 밝혔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 위기에 따른 시민들의 축제 개최 반대 여론을 고려하여 진해군항제축제위원회와 논의 끝에 결정한 사안이다.

허 시장은 “추경예산 편성 시기를 앞당겨 긴급한 예산집행으로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조속히 회복하는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시장은 “행사 취소에 따른 지역상권 위축에 대비해 다양한 활성화 지원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내년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진해군항제 축제로 찾아뵐 것을 약속한다”며 “축제 취소에 대한 시민들의 너그러운 이해를 바란다”고 심정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