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확진자 3명 마산의료원 이송 협의 중”
거창군 “확진자 3명 마산의료원 이송 협의 중”
  • 이우진 기자
  • 승인 2020.02.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발표 대처 회견

가족 자가 격리ㆍ업소 방역 조치
거창군은 군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확진자 발표에 따른 군의 조치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거창군은 군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확진자 발표에 따른 군의 조치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구인모 군수는 “세 명의 확진자 모두 신천지교회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이 됐으며, 경남도로부터 3명 모두 마산의료원으로 이송하라는 통보를 받고, 마산의료원에 환자 입원조치 관련 협의 중에 있으며 현재, 확진자 모두 동거가족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고 해당 확진자가 방문한 기관 및 업소, 직장, 학교 등에 대해서는 방역 및 폐쇄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군은 “거창~대구노선 시외버스는 30회에서 16회로 단축 운행하고 있고 시외버스터미널에는 열화상카메라를 설치 운영하고, 3개조 8명의 직원들이 오전 7시부터 밤 10시까지 승객들의 체온을 일일이 체크하고 있으며 마스크 착용, 손씻기ㆍ기침예절 등 위생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전부서, 전읍면 직원들이 24시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체육시설, 복지시설, 문화시설 등 모든 공공시설에 대해 전면휴관 조치했다. 어린이집, 학원, 독서실 등도 잠정 휴원했다. 대구, 경북지역 시민들이 가장 많은 방문하는 가조 소재 백두산천지온천, 에콜리안거창골프장도 잠정 휴무를 결정했다. 지역 내 고객유인방문판매업(고센시티, 희성타운 내)도 임시 휴업했다.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군내 기업체 근로자들에 대해서도 당분간 공장 출입을 통제했다. 지역 내에서 치러지는 크고 작은 모든행사도 취소ㆍ연기했다. 노인일자리사업, 공공근로사업 등 모든 프로그램을 연기 또는 중단했다. 방역소독도 읍면까지 확대해 12개반 26명으로 편성, 마을별 경로당, 복지관 등 다중이용시설을 집중 방역하고 있다”고 조치사항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