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코로나19` 대응 긴급 방역
창원시 `코로나19` 대응 긴급 방역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2.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천59명ㆍ차량 99대ㆍ장비 501대

인력ㆍ장비 총동원 `행정 집중`
창원시가 26일을 `긴급 방역의 날`로 정하고 시 전 지역을 대상으로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창원시가 코로나19 감염병 확진자의 급증에 따라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코로나19 대응에 나서고 있다. 시는 26일 시 전역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의 날`로 정하고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했다.

시는 3개 보건소 주관 하에 구청ㆍ읍면동ㆍ농업기술센터ㆍ소방본부 등과 합동해 26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창원시 전체 권역별 집중 방역을 일제히 실시했다. 주요 도로변, 주거지, 이면도로, 상가 등 집중 방역을 시행했다.


특히, 시는 롯데백화점, 한마음병원, 창원병원, 남창원농협하나로마트 등 대형유통시설 및 거점지역을 중점 소독했다. 시는 방역인원 공무원 등 1천59명, 방역차량 99대, 방역장비 501대 등 가용할 수 있는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했다.

허성무 시장은 상남분수광장, 1만 세대가 거주하는 성산구 토월성원아파트 등을 찾아 직접 방역을 총지휘했다.

시는 `24시간 방역팀`을 가동해 방역을 시행하고 있으며, 확진자 발생 즉시 방역을 실시해 코로나 확산방지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허성무 시장은 "시 전역에 대한 이번 긴급 일제방역으로 코로나로 인한 시민 불안 해소와 더불어 위축된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며 "시민 여러분과 함께 힘을 모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