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Tip] 노안 백내장, 레이저 수술로 개선
[건강Tip] 노안 백내장, 레이저 수술로 개선
  • 최연우
  • 승인 2020.02.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노안은 노화현상으로 수정체의 탄력성이 저하되면서 초점 조절 능력이 떨어져 나타나는 증상으로 개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보통 40대 중,후반을 전후로 나타나기 시작한다. 작은 글씨가 흐릿해 보이거나 근거리 작업을 오래 할 경우 피로를 쉽게 느끼며 심한 경우 두통도 나타난다. 노안 개선책으로는 돋보기안경이나 노안용 렌즈를 착용하는 비수술적 방법과 라식, 라섹, 렌즈삽입술 등의 노안교정술과 같은 수술적 방법이 있다.


노안과 함께 중, 장년에게 잘 발생하는 백내장은 노안과 초기 증상이 비슷해 구분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노안과 백내장 모두 눈 속 수정체에 발생하며, 노화가 주된 원인이어서 증상이 비슷하다. 다만 노안은 근거리 시력이 저하되고 백내장은 시야 전체가 뿌옇게 변하는 차이점이 있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질환으로 60대 이상 노년층에서 주로 발병한다. 사물이 흐릿하고 색이 바랜 것처럼 누렇게 보이며 눈부심, 복시(이중, 삼중으로 겹쳐 보이는 것)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별다른 통증이나 증상 없이 시력감퇴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지만, 합병증으로 안압 상승과 염증 등이 생기면 동통이나 출혈 증세도 나타날 수 있다. 초기에는 약물치료로 진행 속도를 늦추기도 하지만, 중기를 넘어서면 수술적인 방법으로 수정체 혼탁 부위를 제거해야 한다.
 

최근에는 레이저를 사용한 수술법이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레이저를 이용해 각막절개 및 수정체낭 절개가 가능해지면서 수술 정확성이 높아졌고 수정체 혼탁이나 경화가 심한 고위험도 군에서도 안전한 치료가 가능해졌다. 백내장 뿐만 아니라 동시에 노안치료도 가능하다.

평소 눈 관리를 잘한다면 40대 이후 나타나는 노안이나 백내장 등 노인성 질환의 발병 시기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 만약 질환이 발생했다면 환자 자신의 질환이 정확히 무엇인지 파악하고 적합한 수술방법을 찾아야 한다.

수술 후 만족감을 높이기 위해서는 노안 및 백내장 등 노인성 안과 질환에 대해 전문성을 가진 병원인지, 첨단 장비는 갖추고 있는지,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이 수술을 진행하는지 등을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도움말=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