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일본 개봉 한국 영화 중 흥행 1위
`기생충` 일본 개봉 한국 영화 중 흥행 1위
  • 연합뉴스
  • 승인 2020.02.24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ㆍ송강호, 방일 회견

44일간 전역서 220만 명 돌파

마이니치 "미국 가치관 움직여"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주연배우 송강호가 23일 오후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일본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일본에서도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일본 내 배급사 `비타즈 엔드`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 1월 10일 일본에서 개봉한 이후 44일간 일본 전역에서 22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하루 평균 5만 명이 일본 영화관에서 기생충을 관람한 셈이다. 이 기간의 티켓 판매 수입은 30억 엔(약 325억 원)을 돌파해 기생충은 이미 일본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가운데 역대 흥행 수입 1위에 올랐다.


봉 감독과 주연배우 송강호는 작품상 등 제92회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를 달성한 뒤 처음으로 23일 일본을 찾아 기자회견을 열었다.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일본기자클럽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는 일본 매체 소속 언론인 등 약 200명이 몰렸다.

주최 측이 사전에 준비한 150여개의 좌석이 꽉 차는 바람에 일부 기자가 바닥에 앉아 취재하기도 했다.

봉 감독은 아카데미상을 받아 영광이라면서 일본을 포함한 모든 나라의 관객이 수상 전부터 영화를 보고 뜨겁게 반응해 준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영화의 주제로 부각된 사회적 격차 문제에 대해선 "양극화의 실상을 폭로하고 싶었다기보다는 우리들이 안고 있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두려움을 솔직하게 영화 속에서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마이니치, 도쿄, 아사히 등 일본의 주요 신문은 24일 자 지면을 통해 봉 감독과 송강호가 아카데미상을 받고 처음 방일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전했다. 특히 아사히는 송강호가 2000년대 초에는 한일 문화교류가 활발했는데 최근 들어 양국 관계 악화 영향으로 뜸해진 사실을 거론하면서 기생충을 계기로 상대국 작품을 서로 성원해 주는 시기로 돌아가면 기쁘겠다는 말을 했다고 소개했다.

일본의 주요 언론 매체들은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한 것에 대해 호평이 쏟아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지난 13일 기생충이 `미국적 가치관을 움직였다`라는 제목의 사설까지 게재해 "변화의 물결을 느끼게 하는 사건"이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