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시장, 보도연맹 희생자 위로
허성무 시장, 보도연맹 희생자 위로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2.1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교육 강화해 존중 사회 조성 매진”

“불법행위 유감ㆍ추모 사업 지원할 것”
허성무 시장이 18일 마산보도연맹 재심사건 무죄선고를 받은 희생자 유가족 6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있다. 

 

허성무 시장이 “마산보도연맹 희생자 추모사업에 지원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18일 최근 창원지방법원 마산지원의 마산보도연맹 재심사건 무죄선고를 받은 희생자 유가족 6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허 시장은 유가족들과의 만남에서 “고인들이 70여 년 전 잘못된 국가권력의 행사로 무고하게 희생된 것도 억울한 데, 그 유족들마저도 연좌제의 굴레에서 고통받으며 억울하다는 말 한마디 못한 채 수십년을 지내야만 했다”며 “당시 국가 권력이 저지른 불법행위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허 시장은 “유가족들이 하루빨리 아픔을 치유할 수 있도록 희생자 위령제 봉행 등 추모 사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화와 인권교육을 강화해 사람이 소중하고 사람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창원지방법원 마산지원은 지난 14일 한국전쟁 당시 국민보도연맹원이라는 이유로 학살당한 마산지역 민간인 희생자 6명에 대한 재심청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