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양산갑 김성훈ㆍ심경숙 "요구수용 안될 때 무소속 출마"
민주당 양산갑 김성훈ㆍ심경숙 "요구수용 안될 때 무소속 출마"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0.02.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하산 전략공천 재검토 해야"
더불어민주당 양산시갑에 출마한 김성훈(왼쪽)ㆍ심경숙 예비후보가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양산시갑에 출마한 심경숙, 김성훈 등 2명 예비후보가 17일 오전 양산시청 브리핑룸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5일 발표한 공천심사 결과에 대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공정한 경선으로 후보가 확정될 수 있도록 검토해 줄 것을 중앙당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이번 총선에서 지역 당원들과 양산시민의 정서를 외면한 낙하산 전략공천은 낙동강 벨트의 화약고가 될 것"이라며 "만일 이 같은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무소속 출마라도 하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예비후보 등록 예정인 민주당 양삼운 씨가 함께 자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