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봉사활동 부담은 줄이고, 내실은 탄탄하게
학생 봉사활동 부담은 줄이고, 내실은 탄탄하게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2.17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ㆍ고생 봉사활동 개선 방안 마련

봉사시수 3년간 60→45시간 감소

경남교육청은 17일 봉사활동을 학생 부담은 줄이고, 실천 위주의 인성교육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방안’을 발표하며 정규교육과정 외의 활동 실적을 대입반영에 폐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2024학년도(2020학년도 중학교 3학년) 대입부터 학생 개인 봉사활동 실적이 대학 입시자료에서 제외된다.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경남교육청은 2020학년도부터 도내 중ㆍ고등학생의 개인 봉사활동 시수를 감축하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지금까지 도내 중ㆍ고등학교에서 학생 봉사활동은 학교교육계획에 의한 봉사활동과 학생개인계획에 의한 봉사활동을 각 10시간씩 연간 20시간, 3년간 60시간 기준으로 시행해 왔다.

개선 방안에 따르면 2020학년도부터는 학생개인봉사활동을 3년간 15시간으로 감축하고, 학교교육계획에 의한 봉사활동 시수는 매년 10시간씩 그대로 시행해 학생 봉사활동 시수가 3년간 45시간으로 줄어들게 됐다.

이에 2021학년도 고등학교 입시부터는 학생 봉사활동 기준시수도 연차적으로 감축된다. 2020학년도 이전에는 중학교 3년간 학년별 20시간씩 총 60시간을 만점으로 시행하였다. 하지만 2021학년도부터는 학년 구분 없이 기준시수를 정해 시행한다. 2021학년도 고등학교 신입생은 3년간 55시간, 2022학년도 고등학교 신입생은 3년간 50시간, 2023학년도 이후 고등학교 신입생은 3년간 45시간을 만점으로 시행된다.

아울러 학생 봉사활동의 내실화를 위해 학생의 자발성을 바탕으로 장기간 지속해서 실시하는 프로젝트형 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학생, 교사, 학교에 대한 포상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