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집단급식소 마스크 3천개 보급
경남도, 집단급식소 마스크 3천개 보급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2.11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대응 맞춤형 위생관리

사회복지시설 등 952개소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대응을 위해 도내 집단급식소 등에 마스크 3천 개가 보급된다. 경남도는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급식소에 맞춤형 위생관리의 일환으로 투명위생 마스크 3천 개를 보급한다고 11일 밝혔다.

사회복지시설 등 952개소를 대상으로 조리 및 배식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구취, 침 튀김 방지뿐만 아니라 호흡기를 통한 병원균 감염 방지에 효과가 뛰어난 투명위생 마스크를 보급한다. 도는 지난 3일 도내 외국인 다수 이용 음식점 등 식품접객업소에 손 소독제 6천 개를 배부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투명위생 마스크 보급으로 일상 속 감염 매개를 차단해 종사자의 위생 의식을 높이고 위생적인 음식문화를 정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