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붐… 북미 상영관 2천개로 는다
`기생충` 붐… 북미 상영관 2천개로 는다
  • 연합뉴스
  • 승인 2020.02.11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상 작품상 수상 후 매출 뛰어

영국서도 극장 2배 이상 증가

한국서 이달 말 흑백판 개봉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ㆍ감독ㆍ각본ㆍ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를 바라보며 웃고 있다. /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한 4관왕을 차지하면서 `기생충` 붐이 일고 있다.

버라이어티를 비롯한 외신은 10일(현지시간) `기생충` 북미 배급사 네온이 상영관 수를 현재 1천60개에서 이번 주말 2천개 이상으로 늘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현재까지 북미에서 3천553만 달러(421억 원)의 티켓 수입을 거뒀다. 이는 역대 북미에서 선보인 모든 비영어 영화 가운데 6위에 해당한다. 5위는 2006년 개봉한 `판의 미로-오필리아와 세 개의 열쇠`(3천760만달러)로 조만간 따라잡을 것으로 보인다.

통상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으면 북미 박스오피스 매출은 20% 안팎으로 뛴다. 지난해 `그린북`은 작품상 수상 이후 매출이 18%(1천500만 달러)가량 늘었다. 2012년 `아티스트`는 29%, 2017년 `문라이트`는 20.2% 각각 뛰었다. 일부 박스오피스 전문가는 `기생충`이 이미 DVD로 출시됐음에도 최종 4천500만∼5천만 달러(592억 원)의 티켓 수입을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미국 언론이 `기생충` 오스카 석권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영화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이번 주말 많은 관객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P)는 "아직 `기생충`을 보지 못했다면 당장 나가서 보라"고 권하기도 했다.

`기생충` 붐은 영국에서도 일 조짐이다. 지난 7일 영국에서 개봉해 시사회 등을 포함, 첫 주말에 약 140만 파운드(21억 4천만 원)의 수입을 올렸다. 이는 영국에서 개봉한 비 영어 영화 오프닝 성적으로는 최고라고 버라이어티가 보도했다. 영국 배급사 커존은 상영관을 136개에서 400개 이상으로 늘릴 예정이다.

한국에선 이달 말 `기생충` 흑백판이 극장에 걸린다. 봉 감독과 홍경표 촬영감독이 한 장면 한 장면씩 콘트라스트(대조)와 톤을 조절한 작품으로, 색다른 느낌을 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