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김태진ㆍ배재환 “올 활약 기대해요”
NC 김태진ㆍ배재환 “올 활약 기대해요”
  • 연합뉴스
  • 승인 2020.02.04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작년 내ㆍ외야 멀티 활약

“내야 집중 여러 포지션 볼 것”

배, 간결한 투구 폼 유지 노력

“목표는 끝까지 풀타임 뛸 것”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김태진이 지난달 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애리조나주로 스프링캠프를 떠나기 전에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불펜 투수 배재환이 지난달 29일 미국 애리조나로 스프링캠프를 떠나면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김태진(25)은 2019년 내야와 외야를 넘나드는 특급 멀티 활약을 펼쳤다.

 시즌 초에는 허벅지 부상으로 이탈한 2루수 박민우의 공백을 채웠다.


 5월 이후에는 외야수 나성범이 경기 중 무릎을 심하게 다쳐 조기에 시즌 아웃되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그 공백 역시 김태진이 채웠다.

 김태진은 NC 입단 당시 내야 유망주로 기대를 받았지만, 주 포지션인 2루수에 박민우가 자리를 잡고 있어 기량을 펼치지 못한 채 2016년 시즌 후 경찰 야구단에 입대했다.

 경찰 야구단에서 유승안 감독의 제안으로 외야 수비를 경험한 것이 김태진에게 큰 기회를 줬다.

 2018년 후반 제대한 김태진은 2019년 각종 부상에 신음하던 NC 선수단의 버팀목 역할을 해줬다.

 그는 경기 중에도 외야에서 3루로 이동하는 등 전천후 능력을 뽐냈다.

 그런 덕분에 꾸준히 타석에도 나올 수 있었고, 123경기 399타석 374타수 103안타(타율 0.275)로 신인왕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이런 활약으로 김태진은 2020년 NC 야수 중 가장 높은 연봉 인상률을 기록했다. 그는 지난해 3천300만 원에서 172.7% 오른 9천만 원에 도장을 찍었다.

 김태진은 올해에도 멀티 활약을 준비하고 있다.

 상황은 다르다. 나성범이 부상에서 복귀할 예정이고, 외국인 외야수 에런 알테어도 합류했다. 이명기, 권희동, 김성욱, 김준완 등 외야수 자원이 넘친다.

 김태진은 올해 내야에 집중할 예정이다. 그러나 2루수와 3루수를 모두 맡아야 한다.

 2루에 박민우, 3루에 박석민이 버티고 있지만, 이들을 뒷받침할 백업 선수가 마땅치 않다. 김태진이 그 역할을 해줘야 한다. 지난해처럼 어떤 돌발 변수가 생길지 모를 일이다.

 김태진은 지난달 29일 미국 애리조나 투손으로 스프링캠프를 떠나기 전 “이번 캠프에서는 내야에 집중해야 한다. 보완할 점을 채우고 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여러 포지션을 담당하는 상황은 지난해에 경험해봤다. 지난해에는 내야와 외야를 같이 해봤으니, 어떻게 몸컨디션을 준비해야 하는지 깨달은 게 있다”며 “지금은 내야에만 신경을 쓰되,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2루수로 데뷔해서 2루가 가장 편하다. 그러나 저의 활용도를 높이려면 여러 포지션을 봐야 한다”며 “힘들 것 같지는 않다”며 남다른 각오와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태진에 이어 NC 다이노스의 불펜 투수 배재환(25)도 2020년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시작하기 위해 준비한 계획이 있다.

 배재환은 비시즌 동안 머리를 많이 길렀다. 지난해 시즌 중에도 뒷머리를 기르고 염색이나 파마를 하는 등 헤어 스타일에 남다른 신경을 썼던 그다.

 올해는 ‘단발머리’에 도전한다.

 지난달 29일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으로 스프링캠프를 떠나기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만난 배재환은 “앞머리가 뒷머리만큼 기를 때까지 기다리는 중이다. 앞머리와 뒷머리 길이를 똑같이 맞춰서 단발로 자를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유독 머리 스타일을 자주 바꾸는 이유는 “변화를 주고 싶어서”다.

 배재환은 “원래 똑같은 것을 계속하면 지겨워하는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염색과 파마는 지난해에 처음 해봤는데, 앞으로는 안 할 생각이다. 머릿결이 너무 안 좋아졌다. 계속 단발을 유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키움 히어로즈 조상우도 지난해 머리를 어깨 위치까지 기르고 마운드에 올랐다. 그런데 투구 동작 중에 모자가 자꾸 벗겨지는 해프닝을 겪었다.

 배재환은 “저는 안 벗겨지더라”라며 “메이저리그 선수들도 많이 기르는데 다 멋있어 보인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머리 모양에만 변화를 준 게 아니다. 배재환은 비시즌 동안에 투구 폼을 간결하게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배재환은 “백스윙 중 팔이 뒤로 빠지는 경향이 있었는데 줄이려고 노력했다. 이동욱 감독님과 손민한 투수코치님도 그렇게 하라고 권하셨다. 변화를 주고 싶은 생각이 있었는데, 이번 기회에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캠프에서 정상적인 폼으로 만들어서 시즌 초부터 제대로 선보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배재환의 올 시즌 목표는 “풀 타임을 온전히 치르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