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ㆍ외곽 살아난 SK, 10연승 노린 DB 완파
속도ㆍ외곽 살아난 SK, 10연승 노린 DB 완파
  • 연합뉴스
  • 승인 2020.02.0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

91-74 꺾어 23승 14패 기록
SK 김선형이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 KBL

 

 프로농구 서울 SK가 최근 9연승을 달린 원주 DB의 파죽지세를 막아 세우고 한층 치열한 선두 경쟁을 예고했다.

 SK는 지난 1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DB를 91-74로 완파했다.

 최근 2연패에서 탈출한 SK는 23승 14패를 기록, 9연승 행진을 멈춘 DB와 동률을 이뤘다.

 이날 울산 현대모비스를 꺾고 단독 선두에 복귀한 안양 KGC인삼공사(24승 13패)에 이어 공동 2위다.

 1쿼터 자밀 워니가 10점을 뽑아내고 최준용과 김선형의 외곽포가 뒷받침되며 21-19로 근소하게 앞선 SK는 2쿼터 중반 특유의 빠른 농구가 살아나며 2분 59초를 남기고 40-30으로 앞섰다.

 DB는 칼렙 그린의 골 밑 득점과 김훈의 3점 슛으로 응수했으나 SK는 다시 스피드를 앞세운 김선형의 레이업 득점이 나오며 전반을 42-35로 리드했다.

 전반에만 12개의 턴오버를 쏟아내며 흔들린 DB는 3쿼터 시작 3분이 넘도록 한 점도 뽑아내지 못하며 고전했다.

 3쿼터 중반 두경민과 김종규가 조금씩 공격의 활로를 뚫으며 한 자릿수 격차를 만들기도 했지만, SK는 김민수가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활약해주며 쉽게 흔들리지 않았다.

 4쿼터 들어 김선형이 3점 슛과 화려한 돌파 득점으로 코트를 휘젓고, 변기훈과 워니가 착실하게 골 밑에서 득점을 쌓아 SK는 6분 26초를 남기고 74-57로 달아났다.

 이후에도 SK는 김민구의 테크니컬 파울로 얻어낸 자유투 1개를 워니가 넣은 데 이어 3점 플레이를 완성하며 격차를 벌렸고, 헤인즈와 최성원도 득점포에 가세하며 종료 2분 51초 전 84-59를 만들어 승리를 예감했다.

 SK에선 워니(20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필두로 김선형(16점), 김민수(13점 5리바운드), 최준용(12점 5리바운드), 헤인즈(12점) 등이 고르게 활약했다.

 SK는 16개의 3점 슛 시도 중 8개를 꽂아 넣었다.

 그린이 21점 10리바운드로 분전한 DB는 21개의 턴오버를 기록하며 발목을 잡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