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논란` 원종건 민주당 조사 착수
`미투 논란` 원종건 민주당 조사 착수
  • 연합뉴스
  • 승인 2020.01.28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 조사

구체적 사실 확인 후 징계 결정


 더불어민주당은 28일 `미투`(Me Tooㆍ나도 당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4ㆍ15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한 원종건 씨(27)에 대한 당 차원의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사무총장 산하 젠더폭력신고상탐센터에서 원씨 논란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실확인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를 지낸 김미순 센터장이 사실확인에 들어가기로 했다"라며 "이후 결과에 따라 당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사 후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최고위원회가 요청해 윤리심판원에 (사안을) 넘기게 된다"며 "심판원에서 합당한 징계 수위가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원씨 논란에 대해 이해찬 대표가 직접 메시지를 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홍 수석대변인은 "사실관계가 확인된 이후 판단할 사항"이라며 "지금 아무런 내용 없이 유감을 표명하다가 사과를 또 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원씨) 본인도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원씨 영입과 관련해 "절차와 과정이 비공개로 처리돼 저도 다 확인할 수 없다"면서 "어떤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앞서 `미투` 의혹 제기가 있었던 민병두 의원, 부적절한 이성 관계에 대한 풍문이 있었던 이훈 의원 등에 대해선 "추후 조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이 원종건 이전에, 오래전에 있었다"며 "이들에 대한 정밀ㆍ사후 검증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가 이들에 대해 내린 적격 판정이 뒤집힐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결과에 따라서"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