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신종 바이러스 대책본부’ 확대 편성
창원시 ‘신종 바이러스 대책본부’ 확대 편성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1.2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경보단계 ‘주의→경계’ 격상

창원ㆍ마산ㆍ진해 3개 대책반 편성

창원경상대병원 등 진료소 지정
창원시가 2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책 상황 보고회’를 개최해 중점 추진사항과 향후계획 등을 점검하고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현재 우리나라 확진환자도 4명이나 나온 시점에 창원시에도 선제적이고 과한 대처가 필요하다. 홍보방면에서도 시민들이 보건소와 ‘1339’에 즉각 연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

 창원시가 2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본부’를 확대 편성해 운영키로 했다. 이에 허성무 시장은 위와 같이 대책본부에 주문했다.

 특히 시는 이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책 상황 보고회’를 개최해 중점 추진사항과 향후계획 등을 점검했다. 시는 창원ㆍ마산ㆍ진해 3개 보건소 비상대책반을 편성해 24시간 상시 비상방역근무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창원경상대학병원 등 7개소 선별진료소를 지정해 의심환자 발생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시는 의료기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내원환자에 대한 ‘해외여행력 확인’을 통한 중국 우한시 방문 여부를 철저히 점검하고, 의심 증상이 확인될 경우 신속하게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감염병이 국내 유입 추가 전파단계에 접어들고 있어 시민들에게 예방수칙 홍보를 강화한다.

 예방수칙은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마스크 착용(외출, 의료기관 방문시 반드시 착용)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의료기관/다중집합시설 방문 자제 △해외여행력 의료진에게 알리기 △중국 방문 후, 14일 이내 증상(발열, 호흡기증상 등) 발생시 →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신고 △방송안내에 따라 일상생활 유지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