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몸캠피싱 피해자↑ IT보안회사 ‘퍼블소프트’ 몸캠피씽 보안기술로 대응 지원
매년 몸캠피싱 피해자↑ IT보안회사 ‘퍼블소프트’ 몸캠피씽 보안기술로 대응 지원
  • 최연우
  • 승인 2020.01.2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기술로 불리고 있는 'IT(Information Technology)기술'은 혁신적인 발전을 거듭했다. 근래에는 현대문명의 근간을 이룬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하고 있다. 기술의 발전에 대한 수혜로 우리는 보다 쾌적한 삶을 영위하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을 대표하는 인터넷의 의존도가 높아지게 되면서 새로운 위협에 국면하고 있다. 신종 범죄들도 지속적으로 생겨나고 있기 때문인데, 기술의 발전을 악용한 범죄는 세계적인 문제로 여겨지고 있는데, 국내에서는 몸캠피싱(영상 사기, 영상 유출, 영상 유포, 영상통화 녹화, 영상통화 대처)이 가장 심각한 사안 중 하나가 됐다.

피해자에게 접근하여 영상통화를 제안하고 신체 일부나 알몸 등이 드러나도록 유도해 몸캠 영상을 녹화한다. 이후 영상을 친구나 선후배, 직장 동료 등 지인 또는 SNS나 웹사이트 등 온라인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돈을 요구한다.

몸캠피싱 피해를 입는 즉시 경찰에 알리고 보안회사를 찾아 전문적인 도움을 받아야 위협에서 손쉽게 벗어날 수 있다.

이러한 가운데, 보안 IT회사 퍼블소프트(Pubble Soft)는 PB EndPoint 기술로 피해자들이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퍼블소프트가 보유 중인 PB EndPoint 기술은 휴대폰 운영체제를 비롯해 여러 가지 세부적인 사항을 파악한 다음 협박범들의 패턴이나 동향 등을 파악하여 원천적으로 유출이 불가능하도록 만든다. 만일 몸캠피씽 영상의 유포가 진행 중이라 해도 차단이 가능하다.

한편 퍼블소프트 관계자는 “오랜 경력을 토대로 자체적인 몸캠피씽(영섹 피싱, 영섹 피씽, 영섹 해결, 영섹 해킹, 영섹 협박) 대응기술을 개발해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원천 차단하고 있다”라며 “지속적으로 보유 기술들을 유지 및 보수하고 있으며, 기술개발에도 힘을 쏟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