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개선 없는 신공항 더 위험’ 대책 촉구
김해시 ‘개선 없는 신공항 더 위험’ 대책 촉구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0.01.2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주로 앞 돗대산 등 문제 제기

전문가 등 소음ㆍ사고위험 지적

“에코델타시티 착공 전 결론을”


 김해시가 활주로 앞 산악지형, 진입표면 장애물 존치 등 기존 김해공항이 가진 안전 문제 해결이 없는 신공항 추진은 더 위험한 공항을 건설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정부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는 “김해공항은 돗대산, 신어산 등 장애물로 인해 이륙 시 급선회 내지 급상승이 이뤄지고 착륙 시 남풍이 불면 180도 방향을 전환해야 하는 ‘김해 써클링 어프로치’가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정부의 김해신공항 건설안 역시 이런 개선 없이 현실화된다면 급상승과 급강하가 이뤄져 더 위험한 공항이 될 것이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시는 또 “김해공항의 근본적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국민검증단에서 제시한 남쪽 11자 활주로에 대해 세밀하게 검토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할 것”이라며 “국토교통부는 에코델타시티 착공 전 신속하게 결론을 도출해 더 이상 국민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는 김해공항에서 선회비행과 급상승을 하는 항공기는 최대 출력을 사용하게 되며 다른 공항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소음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김해공항 출발 항공기의 저소음운항절차 위반이 다른 공항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시는 항공기 소음피해 직접당사자인 시민의 안전과 행복추구권 확보를 위해 김해공항 현 활주로를 남쪽 방향으로 연장해서 급상승과 급선회를 최소화시키는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시는 “지역 한 언론기관이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비공개 착륙시뮬레이션을 입수해 보도했는데 한 전문가는 ‘착륙선상에 위치한 높은 산들 때문에 당혹스러우며 레이더와 압력센스 계기의 차이가 있어 난기류 등이 겹치면 심각한 상황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 대학에 의뢰해 실시한 자체 비행시뮬레이션에서는 이착륙 시 급상승과 급강하가 이뤄지고 착륙 실패 시 활주로 앞쪽 산악지역에 막혀 고층 아파트가 즐비한 에코델타시티 상공으로 복행(착륙하려고 내려오던 비행기가 착륙을 중지하고 다시 날아오름)하게 된다고 분석했다”며 “충돌 위험과 동시에 주거지역에 소음 폭탄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해공항은 대한민국 역사상 최악의 항공사고로 기록된 2002년 중국 민항기 돗대산(김해시 지내동) 충돌사고의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