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소상공인 육성자금 400억 투입
올해 소상공인 육성자금 400억 투입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0.01.22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보다 50억 원 증액

내달 3일 보증상담 예약



 김해시가 기업인 경영자금 융통을 돕기 위한 올해 소상공인 육성자금을 지난해보다 50억 원 증액된 400억 원을 지원한다.


 시는 올해 1분기 160억 원, 2분기부터 4분기까지 각 80억 원 등 총 400억 원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김해시에 사업자 등록을 한 5인 미만의 상시근로자를 보유한 소상공인이다. 다만 광업ㆍ제조업ㆍ운수업ㆍ건설업의 경우 10인 미만 근로자가 종사하는 점포가 해당된다.

 1분기 신청을 하려면 다음 달 3일 오전 9시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 경남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에 먼저 보증상담 예약부터 하면 된다. 자금이 조기 소진될 수 있어 빠른 신청이 유리하다.

 대출한도는 5천만 원이며 2년에 걸쳐 연간 2.5%의 이차보전과 함께 신용보증수수료 최초 1년분의 50%를 지원한다.

 허성곤 시장은 “소상공인 육성자금이 경기침체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자금 융통의 기회를 제공해 경영 안정에 도움을 주고 지역 경기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 게시된 소상공인육성자금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시 지역경제과(055-330-3418) 또는 경남신용보증재단 김해지점(055-338-2390)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