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거제 불출마 조건 자리 제의 의혹
민주당 거제 불출마 조건 자리 제의 의혹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0.01.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연 예비후보, 무소속 출마 선언

“중앙당 관계자, 공기업 제의” 폭로
김해연 거제 국회의원 무소속 예비후보가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거제 국회의원 예비후보에게도 불출마를 조건으로 공기업 자리를 제공하겠다는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선거판이 요동칠 전망이다.

 이 같은 발언은 한창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울산시장 후보자 매수사건과 맞물려 귀추가 주목된다.

 21일 김해연 예비후보는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와 질의문답 과정에서 김 예비후보는 “무소속 출마를 접는 조건으로 공공기관의 자리를 제의했다. 구체적인 자리와 제의한 인물은 밝히기 곤란하다. 중앙당의 관계자다”라고 밝혔다.

 정확한 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지난 6일 문자 메시지로 ‘후보자 자격부적격 통보’라는 문자가 발송돼 왔다. 이후 중앙당 관계자가 공공기관 제의하는 전화를 해 왔다”고 답변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2017년 3월 21일 민주당 요청으로 무소속 신분을 접고 입당했다. 이후 22개월 동안 정권창출과 거제지역 민주당 세력 확장에 최선을 다했다. 지난해 12월 17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지만 지난 6일 공직후보자 자격부적격통보를 받았다. 이번 자격부적격통보에 대해 부적격사유를 밝혀달라고 했지만 공직후보자 부적격판정과 당원권 6개월 정지처분이었다고 항변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14일 당을 탈당하고 향후 무소속 단일화와 진보진영 단일화 등을 추진하며 끝까지 완주할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