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경남 차출론 확산
김두관 의원 경남 차출론 확산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1.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을 출마 여부 연휴 후 결정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경남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의 경남 차출론이 점점 커지고 있다. 경남지사를 지낸 김 의원을 앞세워 격전지인 경남에서 승부를 걸어야 한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현 지역구인 경기 김포에서 재선에 도전한다는 입장이지만 당의 요구를 거절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당의 거듭된 요청에 김 의원은 설 연휴 뒤 거취를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번 총선의 승패를 경남에서 좌우될 것”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후 기거하게 될 양산을은 민주당으로서는 반드시 사수해야할 지역”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양산을은 당초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투입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윤 전 실장이 고사했다. 결국 총선 최대 요충지에 간판급 인물이 없다는 불만이 지역에서 나오면서 김 의원의 차출론이 불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