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이상 고온에 웃고 우는 도내 농가
겨울철 이상 고온에 웃고 우는 도내 농가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1.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 잦아 웃자람ㆍ병충해 우려

시금치ㆍ수박 등 상품성 하락

시설 난방비 30% 절감 효과도


 겨울 같지 않은 겨울, 기온이 높고 비가 내리는 날씨가 잦아 작물 웃자람과 병충해 발생이 우려된다. 또 이상고온에 시설난방비가 크게 줄었고 서민들의 난방비도 대폭 줄어 희비도 교차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식물의 활동성이 증가하면서 병충해 발생도 우려된다는 점이다. 따뜻한 기온으로 죽지 않고 월동하는 곤충이 늘어나면서 과수나무와 밭작물에 질병을 옮기는 매개체도 그만큼 증가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1월 경남의 평균 기온은 -5~3.6도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2~6도로 3도가량 높아졌다. 지난 연말부터 이번 달 초까지 경남 지역에 내린 비는 90㎜로 평년보다 55㎜나 많은 비가 내렸다. 이 때문에 올해는 보리가 다 자라기도 전부터 누렇게 고개를 숙이고 있다. 웃자람 현상은 마늘과 양파 시금치 등 다른 밭작물에서도 일부 발견되고 있다.

 대표적인 겨울 작물인 시금치는 길이가 10㎝를 넘어가면 상품성이 하락하는데, 따뜻한 날씨에 생육이 다소 빨라졌다. 지난가을 비가 오며 피해를 입어 시금치 수확량도 지난해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돼 농민들의 걱정이 태산이다. 유통가도 지난해 1㎏당 3천 원가량이었지만 올해는 1㎏당 1천500원까지 절반가량 떨어졌다.

 낮 시간대에 포근한 날씨가 많아지며 들쑥날쑥한 날씨 탓에 과육이 제대로 크지 못한 경우도 있다. 함안에서 겨울 수박을 재배 중인 농민은 "지난해보다 올해 수박 크기가 많게는 1㎏ 정도 작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편 시설 재배 농가에서는 따뜻해진 날씨 덕에 온풍기 사용이 줄었다. 경남지역 시설 재배 농가는 많게는 30%가량 난방비 절감 효과를 보고 있다. 일부 농가는 온풍기를 거의 작동시키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예년보다 춥지 않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도시가스 판매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업계와 한국가스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도시가스용 천연가스(LNG) 판매량은 248만 8천t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272만 1천t)보다 23만t(8.5%) 줄었고, 다른 해보다 유난히 추웠던 2017년과 비교하면 11.3%나 감소했다. 도시가스 판매량이 급감한 가장 큰 이유로는 평균 기온 상승이 꼽힌다.

 최달연 경남도 농업기술원 원장은 "겨울철이 따뜻하면 아무래도 올해 병해충이 많이 발생할 우려가 높기 때문에 병해충 발생 정보를 참고해 그때그때 적기에 병해충을 방제해야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