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표 멜로의 힘… `초콜릿` 4.58%로 종영
윤계상표 멜로의 힘… `초콜릿` 4.58%로 종영
  • 연합뉴스
  • 승인 2020.01.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초콜릿`. / JTBC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윤계상의 멜로 연기가 돋보인 작품이었다.

 1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1시 방송한 JTBC 금토극 `초콜릿` 마지막회 시청률은 4.579%(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했다.


 호스피스 병동을 배경으로 애틋한 로맨스와 상처 치유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초콜릿`은 그동안 주로 스크린, 그것도 장르극에서 활약한 윤계상과 그리고 하지원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다. 2004년 큰 인기였던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이형민 PD와 이경희 작가가 오랜만에 의기투합한 점도 화제가 됐다. 그러나 극 자체는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다. 매회 사고 등 특별한 이벤트에 기댄 극 전개는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현재 트렌드에 맞지 않아 억지스럽다는 비판이 일었다. 드라마의 전반적인 톤이 소소한 따뜻함을 추구하는 것과도 어울리지 못했다.

 다만 윤계상의 멜로 연기만은 빛을 발했다. 윤계상은 차가워 보이지만 따뜻한 내면을 지닌 이강을 입체적으로 보여준 것은 물론 가슴 떨리는 멜로 연기로 다시 한 번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