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 강소라, 감독님 외모 언급은 왜? 캐스팅과 연관 있나보니...
'써니' 강소라, 감독님 외모 언급은 왜? 캐스팅과 연관 있나보니...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1.18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방송화면 캡처

‘써니’ 강소라와 강혈철 감독이 돈독한 우정을 보였다.

앞서 강소라는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서장훈에게 “‘써니’에는 오디션을 보고 캐스팅 된 것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를 들은 강소라는 오디션으로 캐스팅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긴장 하지 않으려고 모니터 앞에 감독님 사진을 붙여놓고 매일 같이 인사했다”고 전했다.

이어 강소라는 “그런데 정작 감독님을 만나보니 사진과 다르게 너무 귀엽더라. 연기를 하지 못할 정도로 빵 터지고 말았다. 그 모습이 패기 있어 보였는지 캐스팅이 됐다”고 말했다.

JTBC ‘방구석 1열’에서도 강형철 감독이 강소라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형철 감독은 ‘얻어걸릴러’라는 별명을 언급하며 “신인들과 작업을 많이 해서 ‘프로발굴러’라는 별명이 있다. 하지만 ‘써니’의 강소라, 심은경, 박진주를 포함한 배우들은 내가 아니었어도 충분히 스타가 될 재목이었다. 이 배우들이 함께해줘서 내가 ‘얻어걸릴러’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