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글로벌 5개 도시서 현대미술 프로젝트
방탄소년단, 글로벌 5개 도시서 현대미술 프로젝트
  • 연합뉴스
  • 승인 2020.01.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던 서펜타인 갤러리에서 열린 `커넥트, BTS` 행사 모습.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런던 서펜타인 갤러리에서 열린 `커넥트, BTS` 행사 모습.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서펜타인 갤러리 `커넥트, BTS`
순수 예술과 협업ㆍ새로운 도전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 메시지


 런던 서펜타인 갤러리(Serpentine Gallery)는 하이드 파크 안에 자리잡은 현대미술 대표 갤러리 중 하나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사는 버킹엄궁과 왕실 가족들이 사는 켄싱턴궁 사이에 위치한 이곳은 주로 근현대 작가의 예술작품을 전시한다.

 14일(현지시간) 서펜타인 갤러리에는 안토니 곰리(Antony Gormley), 야코프 스틴슨(Jakob Kudsk Steensen), 슈테파니 로젠탈(Sthephanie Rosenthal), 벤 비커스(Ben Vickers) 등 현대미술계 유명 작가와 큐레이터 등이 이른 아침부터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 유명인들을 하나로 연결(connect)한 것은 바로 글로벌 아티스트로 성장한 방탄소년단.

 이날 갤러리가 정식으로 문을 열기 전 세계 최초로 열린 `커넥트, BTS`(CONNECT, BTS) 행사에는 이들 현대미술 유명인사들 외에 수십여명의 외신기자들이 몰려 잔칫날과 같은 분위기를 형성했다.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 역시 화상연결을 통해 행사에 참여했다. `커넥트, BTS`는 방탄소년단이 국적과 장르, 세대가 다른 세계적인 명성의 미술 작가들과 함께하는 글로벌 현대미술 전시 프로젝트다. 이날 런던을 시작으로 독일 베를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미국 뉴욕, 한국 서울 등 5개국에서 3개월에 걸쳐 진행된다. 새 앨범 `MAP OF THE SOUL : 7` 발매를 앞둔 방탄소년단이 순수예술과의 컬래버레이션(협업)에 도전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이번 협업에는 곰리와 스틴슨 외에도 토마스 사라세노, 한국의 강이연 등 세계적 현대미술 작가 22명이 참여해 글로벌 주요 도시에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들은 `다양성에 대한 긍정` 등 방탄소년단이 추구하는 철학을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작품을 동시다발적으로 내놨다. 한국의 이대형 아트 디렉터(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가 총괄 기획을, 런던의 벤 비커스와 케이 왓슨(Kay Watson), 베를린의 슈테파니 로젠탈과 노에미 솔로몬(Noemie Solomon), 뉴욕의 토머스 아널드(Thomas Arnold)가 큐레이터로 국가별 전시를 기획했다. 이대형 디렉터는 "다양성에 대한 긍정, 중심이 아닌 주변부에 존재하는 작은 것들에 대한 소망 등 방탄소년단이 추구해 온 철학과 가치, 현대사회에 던지는 메시지를 현대미술 언어로 더욱 확장하기 위한 역사적인 `공동 전시기획` 결과물"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