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이미영 이혼사유, 여전히 '노코멘트'…"맛이 갈 뻔"
전영록·이미영 이혼사유, 여전히 '노코멘트'…"맛이 갈 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1.1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미영와 가수 전영록의 이혼사유가 여전히 물음표로 남았다.

15일 재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이미영과 그의 딸 전보람이 나란히 자리했다. 해당 방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 후 새 삶을 살고 있는 전영록에 대한 기억을 털어놨다.

이미영은 전영록과의 이혼사유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상처를 토로했다. 그는 "상처가 깊어서 맛이 갈 뻔도 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베일에 싸인 이혼사유로 인해 이미영은 이혼 뒤 혼자 생활한 바 있다. 다만 시간이 흐른 뒤에는 전 남편의 모든 걸 용서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어느 날부터 전 남편의 변한 얼굴을 보게 되니 가슴이 아프더라"라고 회상했다.

한편 이미영은 앞서 한 방송에 출연해 이혼사유로 "사랑이 깨졌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미영 전영록의 이혼사유에 대해서는 사업 실패나 도박 등 각종 루머가 잇따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