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소문 '버프' 탔다…지코 '아무노래', 바이럴마케팅 효과 톡톡
입소문 '버프' 탔다…지코 '아무노래', 바이럴마케팅 효과 톡톡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1.1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OZ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KOZ엔터테인먼트 제공)

지코 신곡 '아무노래'가 입소문의 힘을 새삼 증명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이효리의 관련 영상이 확산되면서 자연스레 곡 홍보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지난 13일 가수 지코가 새 싱글 '아무노래'를 발매했다. 이후 14일 핑클 출신 효리가 SNS를 통해 직접 춘 해당 곡 안무(?) 영상을 올린 뒤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지코 '아무노래'는 음원차트 1위를 휩쓸며 선풍적인 인기를 구가하는 중이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포스팅이 지코의 '아무노래' 인기에 적지 않은 역할을 한 정황은 데이터만 봐도 알 수 있다. 음원사이트 멜론 실시간 점유율 그래프에 따르면 지코 '아무노래'는 발매 이후 14일 오후 6~7시 점유율이 급증하는 추세였다. 같은 날 밤 11~12시와 다음날 아침 8시~10시 각각 정점을 찍기도 했다.

이는 14일 오후 이효리의 인스타그램 포스팅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의도와 별개로 이효리라는 스타의 파급력이 지코에겐 '호재'가 된 것. '바이럴마케팅'이란 이름으로 행해지는 SNS 커버 영상이 유행처럼 번진 요즘, 이효리는 더할나위 없는 브랜드파워를 새삼 입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