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한국 첫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 지명
`기생충` 한국 첫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 지명
  • 연합뉴스
  • 승인 2020.01.1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상 6개 부문에 후보에 올랐다. /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상 6개 부문에 후보에 올랐다. / 연합뉴스

최고 영예 작품상과 감독ㆍ각본 등
할리우드 매체들 찬사 이어져
"91년 한국 영화 역사 모두 바꿔"


 한국 영화 아카데미(오스카) 출품작 `기생충`이 13일(현지시간)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ㆍ각본ㆍ편집ㆍ미술ㆍ국제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르자 미국 할리우드 연예매체를 필두로 해외 매체들의 찬사 릴레이가 이어졌다.

 할리우드 매체 `버라이어티`는 이날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에서 제92회 아카데미상 후보를 발표한 직후 "`기생충`이 오스카에 발을 내디딘 첫 한국 영화로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한국 영화의 풍부한 역사를 본다면 아카데미 회원들이 그동안 이 나라 영화를 너무 무시해온 셈"이라며 지난해 최종 후보에 오르는 데 실패한 이창동 감독의 `버닝`도 오스카 후보가 되기에 충분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상 작품ㆍ감독ㆍ각본 등 6개부문 후보 올랐다. 버라이어티는 `기생충`이 미국에서 2천500만 달러(약 290억 원), 전 세계 1억 3천만 달러(약 1천500억 원)의 흥행 기록을 세운 데 이어 미국 방송사 HBO에서 드라마 시리즈로 리메이크 논의가 진행될 정도로 강력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버라이어티는 봉준호 감독이 최근 인터뷰에서 "한국 영화계에는 수많은 장인이 있다. 오스카 수상으로 서구 관객들이 한국 영화를 다시 바라보게 하는 계기를 만들고 싶다"고 말한 대목을 곁들여 소개했다.

 `더 할리우드 리포터`(THR)는 봉준호 감독이 중국 이안 감독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오스카 노미네이션(지명) 감독이 됐다면서 "한국 영화는 마침내 오스카의 지명을 받는 데 성공했다. 그것도 한 부문이 아니라 무려 여섯 부문 후보"라고 썼다. THR는 그동안 어떤 작품도 아카데미에서 외국어영화상과 작품상을 동시 정복하지 못했다면서 지난해 알폰소 쿠아론(멕시코) 감독의 `로마`가 이루지 못한 것을 `기생충`이 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내다봤다.

 영화 전문매체 `인디와이어`는 "91년간 오스카의 낙점을 받지 못하던 한국 영화의 모든 것을 `기생충`이 바꿔놓았다"고 평했다.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은 이날 작품상 후보에 `기생충`이 포함된 기사를 긴급 속보로 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