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여길에서
상여길에서
  • 김숙현
  • 승인 2020.01.1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숙 현
김 숙 현

死의 길목에 선

기름 빠진 작은 육신


얼음 인형이 되어

하얀 버선이 곱고 서러워라



아이고_아이고_

차마 목구멍을 뚫지 못하는 곡 대신

고갤 떨구고



피안 길 축복하는

손들의 고요한 침묵을



뚝_뚝_ 가르는 소리

어이_어이



<시인약력>

- 호 : 沐恩(목은)

- 월간 문학세계 시 등단(2015)

- 월간 문학세계 시조 등단(2016)

- 현, SAS영재아카데미 원장

- 김해학원연합회 감사

- 김해 文詩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