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01:25 (월)
"남궁민 아니면 안 돼" 스토브리그 15% 돌파
"남궁민 아니면 안 돼" 스토브리그 15% 돌파
  • 연합뉴스
  • 승인 2020.01.1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과장`의 김과장보다는 묵직하고, `닥터 프리즈너`의 나이제보다는 따뜻하지만 남궁민 특유의 연기 색채는 여전하다. 그래도 `스토브리그` 백승수는 남궁민이 아니면 안 된다는 데 이견도 없어 보인다.

 1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10시 방송한 SBS TV 금토극 `스토브리그` 시청률은 11.8%-15.5%를 기록하며 15% 고지를 넘어섰다.

 전날 방송에서는 자진해서 사퇴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결국 드림즈로 돌아오며 권경민(오정세)과의 한판 대결을 예고했다.

 또 백 단장의 가족사가 공개되며 뭉클함을 안겼다. 선수보다 구단 프런트 뒷이야기에 무게중심을 실은 `스토브리그`는 새로운 소재를 보는 재미도 있지만 역시 남궁민 원맨쇼가 주는 몰입력이 주된 원동력이다.

 남궁민은 대부분 시니컬하고 가끔 인간적 면모를 보여주는, 다정하지 않은 선한 캐릭터에 특화한 연기를 주로 했다. 이번 백승수 역시 그렇다. 그래서 이전 작품들 속 캐릭터가 겹쳐 보이기도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이런 인물을 가장 잘 연기할 사람도 남궁민이라는 점이다.

 물론 박은빈, 오정세, 조병규와의 호흡도 좋다. 박은빈은 현실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여성 운영팀장이라는 역할을 자신만의 색깔로 당차게 표현하고, `동백꽃 필 무렵`으로 전성기를 누리는 오정세는 이번에도 개성 강한 악역을 선보인다. 조병규의 진지한 열정도 돋보인다.

 야구팬과 비야구팬을 모두 사로잡은 `스토브리그`는 이제 딱 5부 능선을 넘었다. 논리와 실력으로 무장한 채 원하는 것을 어떻게든 이루는 백 단장이 스토브리그(프로 야구의 한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이 시작하기 전까지의 기간) 후 드림즈를 우승팀으로 올려놓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