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COPD 진행 막는 암 치료제 발견
[기획/특집]COPD 진행 막는 암 치료제 발견
  • 연합뉴스
  • 승인 2020.01.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셰필드대 연구진 저널 ‘eLife’에 발표
영국 셰필드대 과학자들이 COPD의 진행을 막는 치료법을 최초로 개발했다.
영국 셰필드대 과학자들이 COPD의 진행을 막는 치료법을 최초로 개발했다.

 장기간에 걸쳐 폐 기능이 계속 약해지는 COPD(만성폐쇄성폐질환)는 직접 효과를 기대할 만한 치료법이 없다. 따라서 COPD는 현재 난치병이라기보다 불치병에 가깝다.

 흡연이나 유해물질 노출 등으로 폐와 기도가 심하게 손상되는 게 직접적 원인인데, 뚜렷한 자각증상 없이 서서히 진행되다가 40대 이후에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지금도 스테로이드나 기도 근육 이완제 등을 쓰고 있기는 하나 증상을 완화하거나 진행 속도를 늦추는 게 고작이다. 그래서 의사들은 COPD 환자에게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금연을 권고하기도 한다.

 그런데 영국 셰필드대 과학자들이 COPD의 진행을 막는 치료법을 최초로 개발했다. 이미 개발된 암 치료제를 하나하나 검사해, COPD 환자의 폐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를 지닌 여러 종의 약물을 확인한 것이다.

 현재 영국에는 약 120만 명의 COPD 환자가 있다고 한다. 과학자들은 이 발견이 사실상 최초의 COPD 치료법이 될 수 있다고 기대한다.

 이 연구를 수행한 셰필드대 감염ㆍ면역ㆍ심장질환과의 린 프린스 박사팀은 관련 논문을 저널 ‘eLife’에 발표했다. 프린스 박사는 이 대학의 ‘러셀 리서치 펠로우(특별연구원)’로 일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에 따르면 COPD 환자의 폐 손상은, 백혈구의 일종인 호중구(neutrophils)가 일으키는 염증에서 비롯된다. 학계에선 이런 염증을 ‘호중성 염증(neutrophilic inflammation)’이라고 한다.

 연구팀은 등록된 암 치료제의 전수 조사와 효능 실험을 거쳐, 호중구의 사멸을 촉진하고 폐 조직의 손상을 완화하는 약물을 찾아냈다.

 이 과정에서 특정한 암 치료제가 호중구의 사멸 비율을 제어하는 세포 신호 과정(ErbB 키나아제)을 억제한다는 걸 발견했다. 무엇보다 이 세포 신호 정보가 입력된 유전자를 조작하면 폐의 염증을 추가로 완화할 수 있다는 것도 알아냈다.

 프린스 박사는 “COPD 환자의 손상된 폐에 직접 작용하는, 임상적으로 효과적인 치료법은 현재 전무하다”라면서 “그런데 ErbB 키나아제 세포 신호 억제제(암 치료제)가 호중구 염증 질환의 잠재적 치료 연구 표적이 될 수 있다는 게 입증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상 최초로 COPD 환자의 폐 조직에서 손상된 세포들을 걷어내고, 나아가 추가적인 손상과 질병의 진행을 차단할 수 있다는 희망을 보여줬다”라고 강조했다.

 이런 약물이 이미 암 치료제로 개발돼 있다는 것도 고무적이다. 후속 연구를 통해 가장 효과적인 종류를 가려내 용도를 재지정하면 곧바로 COPD 환자에게 쓸 수도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