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문서 빛난 봉중근의 다이빙, 日이치로 슬라이딩 시켰던 ‘봉의사’
골문서 빛난 봉중근의 다이빙, 日이치로 슬라이딩 시켰던 ‘봉의사’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2.15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뭉쳐야찬다'
사진=JTBC '뭉쳐야찬다'

 

야구실력 뿐 아니라 축구실력도 생각 이상임을 증명한 봉중근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15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 용병으로 등장한 봉중근은 신태용 전 국가대표 감독의 지휘 아래 골키퍼로 활약했다.

봉중근은 진눈깨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의 야간 경기에도 불구하고 날라오는 슛을 안정적으로 다이빙하며 몸으로 받아내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현재 야구해설 위원으로 활동 중인 그는 2009년 WBC에서 ‘봉의사’란 별명을 얻었다. 일본전 선발로 나섰던 그는 1루주자까지 나섰던 이치로를 여러번 슬라이딩 귀루 시키는 등 일본전에서 호투를 벌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현역에서 은퇴한 봉중근은 가장 마음에 드는 별명으로 ‘봉의사’를 꼽으며 “야구하면서 뿌듯한 별명이다. 한 직업을 30년 하는 것도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야구를 사랑하는 팬들이 지어준 별명이라 대대로 이어질 자랑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