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목한가정, 방분탄 활용 새집증후군청소 베이크아웃방법 제공
화목한가정, 방분탄 활용 새집증후군청소 베이크아웃방법 제공
  • 경남매일
  • 승인 2019.12.1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휘발성 유기화합물질(VOCs)은 대기 중 가스형태로 어디에서든 존재하고 있다. 실내/실외 공간에서 우리는 항상 이 유해 물질에 노출 되어 있지만 매우 경미한 수준의 발산 농도이기 때문에 우리 인체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새로 지은 건물이나 내부 수리를 거친 건물은 다르다.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해주고 편의를 주는 모든 생활용품과 벽지, 바닥재, 가구 등의 모든 건축자재에는 화학 물질들을 가득 내포하고 있는 가운데 실내는 실외 대기와 같이 광범위하지 않고 제한적인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실외에 비해 비좁은 공간 속에 다량의 화학 물질들을 가득 내포하고 있는 건축자재들이 다량 유입되어 사용된 까닭에 자재 안에서 지속적으로 방출되는 유해 물질들이 계속해서 쌓이게 되어 매우 짙은 농도로 우리의 건강을 위협한다.

창문을 열고 공기 순환을 시켜 본다 하더라도 실내 공기와 외부 공기가 완전히 바뀌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창문을 열고 있는 것만으로는 실내 유해 물질을 완전히 배출시키기엔 어려움이 있다. 

이러한 유해 물질이 다량 발산되고 있는 공간에 머물게 되면 단시간적 영향으로도 여러 가지 이상 증상들을 겪을 수 있다.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거나 장기적으로 노출이 된 사람의 경우에는 심각한 질환적인 문제까지 겪게 될 수 있으므로 더욱 주의를 요하고 있다. 새 건축물 안에서 유해 물질로 인한 불편함을 겪게 되는 것을 새집증후군이라고 말한다.

매해 심각한 수준으로 새집증후군을 호소하는 거주자들이 증가하게 되어 과거와 달리 지금은 정부차원에서 새집증후군 예방을 위해 실내 조성에 사용되는 건축 자재들의 오염물질 방출기준을 규정하고 표준이상의 방출지수를 보이는 건축자재는 사용을 금하여 불량자재로 배제시키고 있다. 

하지만 소량 함유된 화학물질로도 유독 과민반응이 나타나는 사람이 존재하기 때문에 보통의 사람들보다 환경 변화에 비교적 많은 영향을 많이 받거나 화학물질에 대해 민감한 사람들의 경우에는 새집증후군청소를 통한 별도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있다.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셀프 새집증후군 제거방법으로 우리나라 환경부에서도 유해 물질 배출에 탁월한 베이크아웃방법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일시적으로 실내 기온을 높게 맞춘 후 유해 물질을 강제로 끌어 모은 뒤 환기를 통해 밖으로 배출시키는 방법으로 비교적 간단하다.

이때 공기 순환이 되지 못하는 밀폐된 공간이나 구석진 장소에는 선풍기를 반대 방향으로 가동시켜 세워 놓거나 공기정화용 식물이나 공기정화용 숯으로 대체 하여 남아 있는 잔여 유해 물질까지 완전히 제거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화목한가정'에서는 셀프 새집증후군청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공기정화용 숯으로 방분탄을 제공하고 있다. 

방분탄은 야자 열매의 단단한 각질을 사용하여 제조된 야자활성탄이며 활성탄 중에서도 가장 흡착력이 높기로 자랑한다. 방분탄은 흡착과 탈취 기능이 뛰어난 1등급 품질로써 수 차례 공인기관을 통해 검증을 받고 있으며 실내 공기 질 오염과 개선 문제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우리나라 환경부를 통해서도 안전확인대상 신고제품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