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손으로 뽑은 우리 고성읍장님”
“우리 손으로 뽑은 우리 고성읍장님”
  •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1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읍장 주민추천제 선발심사에서 49표를 받으며 최종 후보자 자격을 얻은 김현주 상리면 부면장.
고성읍장 주민추천제 선발심사에서 49표를 받으며 최종 후보자 자격을 얻은 김현주 상리면 부면장.

도내 첫 주민추천제 선발심사
선거인 138명 중 49표 얻어 당선
김현주 부면장 내년 1월 1일 임명

“주민 기대 부응하는 읍장될 것”

 고성군은 12일 고성읍장이 도내 최초의 ‘주민 손으로 직접 뽑은 김현주 고성읍장’이 탄생했다고 밝혔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지난 7월 ‘고성읍장 주민추천제’시행 계획을 밝힌바 있다.

 이날 고성군 실내체육관에서 고성읍장 주민추천제 선발심사를 실시한 결과 총선거인 수 145명 (투표참여자 138명) 중 38표를 얻은 고성군청 도로담당 조호철 씨보다 49표를 받은 김현주 상리면 부면장이 주민추천 고성읍장 최종 후보로 선출됐다.

 이번 투표 결과 1위를 차지한 고성읍장 최종 후보자는 인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특별한 하자가 없는 한 내년 1월 1일 자로 고성읍장에 임명될 예정이다.

 군은 본격적인 투표 실시에 앞서 지난 11월 19일부터 22일까지 고성읍장 주민추천 대표인단을 모집한 결과 1천950명이 접수해 약 10대 1의 경쟁률로 200명의 고성읍장 주민추천 대표인단을 선정했다.

 지난 5일, 6명으로 최종 확정된 후보자들은 자신의 약력과 읍장으로서의 공약 등이 담긴 홍보물을 제작해 선정된 주민 대표인단 200명에게 배포했다.

 이번 선발심사는 △읍장 후보자 6명의 정견 발표 △질의응답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한 온라인 투표 순으로 진행됐다.

 후보자들은 고성읍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시설 및 편의시설 확충, 주민복지 증진 등 그동안 고민하고 준비했던 다양한 공약들을 제시했다.

 읍장 후보자 김현주 씨는 “주민추천 읍장이 되기 위해 그동안 고성읍에 대해 많은 고민과 공부를 했다”며 “믿고 선택해주신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읍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지방자치의 가장 큰 병폐는 소수의 기득권들이 권력을 독점해 행정을 좌지우지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다수의 군민들이 직접 행정에 참여해 자신들의 의제를 의논ㆍ결정ㆍ집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행정에서 할 일”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