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완공 눈앞
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완공 눈앞
  • 황철성 기자
  • 승인 2019.12.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6월 개원 앞두고 상량식 호남권 전력산업 중추적 역할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이 광주를 비롯한 호남권 대용량 신재생에너지 전력변환 및 분산전력 시스템 분야 관련 산업 육성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될 광주분원 완공을 앞두고 10일 `상량식` 행사를 가졌다.

 광주광역시 남구 압촌동(도시첨단산업단지 A1-1블럭)에 건립 중인 KERI 광주분원은 내년 6월 완공 예정으로 이날 상량식은 광주분원 건립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개최됐다.

 이날 상량식에서 KERI 최규하 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광주분원 설립은 기존의 KERI 창원본원 및 수도권 2개 분원(안산, 의왕)과 함께 삼각축을 이뤄, 전기ㆍ에너지 분야 지역 균형발전이라는 국가적ㆍ시대적 요청에 부응하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국내 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KERI의 광주분원이 완공되면, 한국전력 등 인근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호남지역이 대한민국 전력산업 발전에 중심적 역할을 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KERI 광주분원은 광주시의 핵심 산업인 스마트그리드 산업육성을 위한 분산전력 및 전력변환 시스템 기술 개발, 신재생에너지 관련 시험인증 업무를 집중 담당하기 위해 총 3만 평 규모의 부지로 광주 남구 압촌동 도시첨단산업단지에 들어선다.

 향후 KERI 광주분원은 도시첨단산업단지를 `D3+DC GRID` 허브도시로 만들기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D3는 저탄소, 분산전력, 디지털을 표현하는 용어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첨단 전기기술의 핵심 분야다.

 KERI는 광주분원을 통해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전환정책 달성에 기여하고 광주, 전남지역이 에너지 신산업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