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시내버스 정류장 25개소에 텐트형 투명비닐 `동장군 쉼터` 설치
창원시, 시내버스 정류장 25개소에 텐트형 투명비닐 `동장군 쉼터` 설치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12.0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가 겨울철 시내버스 이용객을 위해 시내 곳곳 총 25개소에 동장군 쉼터를 설치했다. 사진은 정우상가 앞 시내버스 정류소에 설치된 동장군 쉼터의 모습.
창원시가 겨울철 시내버스 이용객을 위해 시내 곳곳 총 25개소에 동장군 쉼터를 설치했다. 사진은 정우상가 앞 시내버스 정류소에 설치된 동장군 쉼터의 모습.

 창원시가 겨울철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익을 위해 정우상가를 비롯한 신세계백화점 마산점, 롯데마트 진해점 등 총 25개소에 동장군 쉼터를 설치했다.

 동장군 쉼터는 노란색 천장의 텐트 형태이며, 이용자들이 대기 중에 외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창을 투명비닐로 제작했다. 바람 차단이 용이하고 외부 온도보다 6도 정도 높아 겨울철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며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시는 한파 차단 성능이 다소 부족하고, 줄걸림 등 안전사고 우려가 지적됐던 커튼형태의 간이형 쉼터는 올해 도입하지 않고, 전 구간 텐트형 동장군 쉼터를 확대 설치했다.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은 "겨울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해 동장군 쉼터를 마련하게 됐다"며 "시민들이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