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국민예능 `1박2일` 15% 시청률 출발 저력 과시
돌아온 국민예능 `1박2일` 15% 시청률 출발 저력 과시
  • 연합뉴스
  • 승인 2019.12.0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박2일 시즌4. / KBS
1박2일 시즌4. / KBS

 친숙한 포맷에 새 얼굴을 입혀 돌아온 KBS 2TV 간판 예능 `1박2일` 네 번째 시즌이 15%대 시청률로 출발하며 원조 `국민 예능`의 저력을 과시했다.

 지난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일 오후 6시 30분 방송한 `1박2일` 시즌4 1회 시청률은 12.5%~15.7%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경쟁작인 MBC TV `복면가왕`(6.4%-8.3%), SBS TV `집사부일체`(4.9%-6.7%)를 가뿐히 제쳤다.

 첫 방송에서는 `맏형` 배우 연정훈과 김선호부터 개그맨 문세윤,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 딘딘, 라비까지 라인업에 대한 소개와 방송 적응기가 그려졌다. `뉴페이스`들은 `까나리카노`(아메리카노에 까나리 액젓을 섞은 것)도 수 잔씩 참고 먹는 의지와 열정을 보여주며 무사히 첫 여행을 시작했다. 정준영의 몰카(불법 촬영) 파문으로 강제휴업한 `1박2일`은 오랜만에 돌아오면서 충성도 높은 팬들을 위해 본연의 정체성을 살리는 방법을 택했다. 익숙한 로고와 시그널송, 방송시간대, 그리고 게임과 자막 등 모든 것이 새롭다기보다는 익숙했다. 큰 틀을 손대는 모험을 강행하기보다는 새로운 팀이 만들어갈 팀워크로 이전 시즌들과 차별화를 꾀해보겠다는 제작진 의도가 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