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당시 社 대표 부적절 접촉 의혹…앙팡테리블 男 연습생 도마 위
'프듀X' 당시 社 대표 부적절 접촉 의혹…앙팡테리블 男 연습생 도마 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2.0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엠넷 제공)
(사진=엠넷 제공)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앙팡테리블을 세간의 도마에 올렸다. 앙팡테리블 소속 연습생 A군이 '프로듀스X101' 출연 당시 조사를 받았다고 주장하면서다.

6일 연예기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입장문을 내고 "방송 제작진 접대 관련 류모 씨는 우리 회사에서 업무를 맡은 일이 있지만 지난해 본인 회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했다"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앙팡테리블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101' 출연 과정 중 조사를 받은 거로 안다"라며 "우리 회사와는 무관하다"라고 의혹을 일축했다. 앞서 한 언론 보도로 '프로듀스101' 시리즈 제작진에 향응을 제공한 기획사 중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한 반박이다.

이를 두고 앙팡테리블 소속 연습생이었던 A군이 지난 5월 엠넷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사실이 새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A군은 당시 90위권대에 머무른 끝에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