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항 중앙부두 헛디뎌 빠진 30대 구조
마산항 중앙부두 헛디뎌 빠진 30대 구조
  • 이병영 기자
  • 승인 2019.12.05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해양경찰서(서장 김태균)는 지난 4일 오전 1시 30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중앙부두 인근해상에서 익수자 A모씨(38)를 구조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한 밤이라 주변이 어두운 상태에서 중앙부두 인근 해양신도시 연결도로 부근을 걷던 중 발을 헛디뎌 바다에 빠졌다며, 암벽에 있는 따개비를 붙잡고 살려달라고 외쳤다고 말했다.

 창원해경은 신고를 접수하고 마산파출소 연안구조정, 해경 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해 구조에 나섰다며, A씨를 안전하게 구조한 후 119 구급차량으로 마산합포구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저체온증을 호소하는 외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어 다행이다”며 “겨울철 해안가 미끄러지기 쉽고 어두운 곳을 걸을 때에는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