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신속 대처 막아 은행원에 감사장
보이스피싱 신속 대처 막아 은행원에 감사장
  • 이병영 기자
  • 승인 2019.12.05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중부경찰서 관계자들이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창원시 마산합포구 남성동 SC제일은행 마산지점 직원 A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마산중부경찰서 관계자들이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창원시 마산합포구 남성동 SC제일은행 마산지점 직원 A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마산중부경찰서(서장 김균)는 900만 원의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창원시 마산합포구 남성동 SC제일은행 마산지점 직원 A씨(여)에게 감사장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11시께 다른 계좌가 이미 사기이용계좌로 등록된 고객이 전일 입금된 900만 원을 현금인출 요청하자, 인출을 지연시키고 본점 등을 통해 송금인 상대 송금경위를 확인하는 등 발 빠른 대처와 신속한 경찰 신고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았다.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은 피해자와 계좌명의자에게 각각 대출업체를 사칭하면서, 피해자에게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면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여 상환명목의 돈을 특정 계좌로 송금하도록 하고, 계좌 명의자에게는 “입금되는 돈을 현금 인출해 지정계좌로 송금하라”고 했으나, 고객의 다른 계좌가 이미 사기범행에 이용된 이력이 있는 것을 확인한 은행 직원의 대처로 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